NEWS

공지 정원영 "'미스트', 아쉬움 크게 남는 작품"

2020-03-30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배우 정원영이 뮤지컬 ‘미스트’을 떠나보내며 인사했다.

정원영은 30일 “매 작품을 마무리 할 때마다 후련하면서도 아쉬움이 남는다. 이번 작품의 경우는 시대적 배경과 더불어 캐릭터의 심경의 변화를 표현하는 데에 많은 공을 들였기에 특히나 아쉬움이 크게 남는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무엇보다 힘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작품을 사랑해주시고 객석을 가득 채워주신 관객 분들에게 감사함을 꼭 전하고 싶다. 무대에 오르는 작품과 배우들은 관객들이 존재할 때 비로소 그 의미를 발할 수 있다는 점을 또 한번 느끼게 되었다”고 관객에게 마음을 전했다.

극 중 정원영은 일급 조선귀족의 자제인 ‘김우영’ 역을 맡아 자신과 같은 조선귀족 혜인과 독립운동가 아키라와 이선, 네 사람과의 복잡하고 은밀한 인연을 풀어냈다.

특히 ‘혜인’을 오랫동안 짝사랑하며 곁을 맴도는 순정남에서 그녀의 마음이 아키라에게 향해있다는 것을 알고 모든 관계를 비틀어버리는 비운의 남자를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전 작품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에서 순진하고 해맑은 ‘앨빈’으로 호평을 받았던 정원영이 이번 뮤지컬 ‘미스트’에서는 외로운 냉혈한 김우영으로 변신한 것이다.

한편 정원영은 ‘미스트’ 이후 차기작을 준비하여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A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148길 19, 청호빌딩 3층 라이트하우스

T   02) 3443-1955

F   02) 540-1057

E   lighthouse2020@daum.net

A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148길 19, 청호빌딩 3층 라이트하우스

T   02) 3443-1955    l    F   02) 540-1057    l    E  lighthouse2020@daum.net